HDC현산, 구주 3200억원 등 2조5천억원 투입
현대중공업·현대백화점 등 시너지 효과 기대











아시아나항공이 창립 31년 만에 금호그룹을 떠나 범현대가의 일원이 됐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인 에이치디씨(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27일 금호산업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해 아시아나항공을 넘겨받았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수로 범현대가가 시너지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총 2조5천억원을 투자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30.77%)를 인수하고, 2조1772억원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를 취득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구주 인수와 신주 취득으로 이뤄지는데, 신주 취득 방법인 제3자 배정 유상증자란 신주를 발행하는 회사가 제3자를 지목해 신주를 발행하는 것을 뜻한다. 현산 컨소시엄은, 구주는 주당 4700원을 매겨 3229억원에 인수하고 2조1772억원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주당 5천원)를 취득하게 된다. 전략적 투자자(SI)로 인수에 참여한 현대산업개발은 총 2조101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61.5%를 보유할 예정이고,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 미래에셋대우는 4899억원을 부담해 지분 15%가량을 취득하게 된다. 현산 컨소시엄은 내년 4월30일 대금을 납부하고 주식을 사들일 예정이다.


이날 주식매매계약 체결 뒤 정몽규 에이치디씨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하겠다. 에이치디씨그룹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이번 주식매매계약을 통해 금호산업은 중장기적으로 경쟁력이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아시아나항공 또한 신주발행 형식의 유상증자를 통해 재무구조가 한층 개선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4월15일 매각 결정이 난 뒤 약 8개월 만에 매각 절차를 마무리 짓게 됐다. 현산 컨소시엄이 지난달 12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구주 가격·손해배상 한도 등을 놓고 진통을 겪었다. 구주 매각 금액을 통해 자금수혈을 하려던 금호산업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최대한 비싼 값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현대산업개발은 3천억원 초반 이상은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계약 체결 뒤 옛 대주주의 책임으로 발생할 수 있는 손해의 배상 한도에 대해서도, 양쪽이 줄다리기한 끝에 구주 가격의 9.9%로 설정하는 데 합의했다.


아시아나항공이 범현대가로 인수됨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항공유), 현대백화점그룹(기내식) 등과의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현대자동차그룹 등 항공 물류와 연계된 곳도 있다. 범현대가는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등 전략적 제휴를 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